피닉스저널, Phoenix Journals - 대한항공 KAL 007 격추?
  • 대한항공 KAL 007 격추?

    by Published on 2007-12-23 19:01  조회: 3380 
    1. 글위치:
    2. 은폐된 진실과 사건,
    3. 세계의 검은 세력의 지배,
    4. 게오르게스 세레스 하톤,
    5. 일루미나티 지배세력들,
    6. 이스라엘, 러시아, 하자르계, 유태인,
    7. 대한항공 KAL 007 격추?,
    8. 026권 ~ 050권

    KAL 007기의 마지막 비행

    ……

    [레이 레닉[Ray Renick]이 1992년에 쓴 글을 인용. 레닉은 KAL 007기에 대한 진실을 밝힌 이후 즉시 감금되었고, 두달간의 투옥기간 중 자신의 전재산을 몰수당함역주]


    [인용]

    9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도 도저히 믿기지 않는 일처럼 보이지만, 대한항공 007기 폭파 사건의 진상은 결국 세상에 밝혀지지 못한 채, 미결의 문제로 남고 말았다. 이 일은 동일한 형태의 사건이 여러 차례 반복되어질 수 있을 정도로, 또한 실제로 그래 왔을 수도 있을만큼, 아주 단순하면서도 깜쪽 같은 테러행위였다. 아래의 설명은 가능성에 기초한 것이기는 하지만, 정확히 발생한 일에 근거한 기술이다.

    1983년 8월 31일 KAL 007기는 대한민국 서울[Seoul, South Korea]로 향하는 장거리 여정을 위해 뉴욕시를 출발했다. 비행기의 중간 기착지는 알래스카 앵커리지[Anchorage, Alaska]였다. 이 비행기는 연료를 다시 채우기 위해서 이 곳에 멈춰섰고, 얼마간의 시간동안 승객 및 화물도 잠시 내려질 수 있었다. 007기가 앵커리지 공항에 머무는 동안, 한국, 서울로 향하는 화물 가운데 몇 톤 분량의 짐이 내려졌고, 대신 여분의 연료가 추가로 적재되었다. 이 여분의 연료에 주목하기 바란다. 왜냐하면 이것이 이 계획에 있어서 중요한 단서이기 때문이다. 만약 007기가 추정된 바대로 캄챠카 반도[Kamchatka Peninsula]와 사할린 섬[Sakhalin Island]을 가로지르는 지름길로 갔다면, 비행기는 6톤정도의 연료를 덜 소모했을 것이었다.

    ...
  • 태그 Tag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