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닉스저널, Phoenix Journals - 일루미나티 지배세력들
  • 일루미나티 지배세력들

    by Published on 2015-04-08 12:36  조회: 2286 
    1. 글위치:
    2. 은폐된 진실과 사건,
    3. 세계의 검은 세력의 지배,
    4. 게오르게스 세레스 하톤,
    5. 아눈니키 후예들,
    6. 일루미나티 지배세력들,
    7. 프리메이슨, 권력과 통치지배,
    8. 이스라엘, 러시아, 하자르계, 유태인,
    9. 외계인 / UFO,
    10. 101권 ~ 150권,
    11. 유전자 DNA / 유전자 조작,
    12. 로보토이드 Robotoids / 합성인간

    [‘아는 자[One Who Knows]’라는 필명을 쓰는 익명의 인물의 책, ‘하늘에서 추락하는 화염[Fire From The Sky]’으로부터 인용된 내용--phoenix]

    제 5장, 기록 #2 하톤
    1995년 1월 7일 토요일, 2:08 P.M. 8년 144일

    하늘에서 추락하는 화염[Fire From the Sky]
    by “아는 자[One Who Knows]”

    [Part 8의 인용]

    미국-일본간의 불화

    점증하는 또 다른 위기 가운데 하나는 미국과 일본간의 불화[FEUD]였다. 미국은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 더 이상 어떤 일도 제대로 처리해 낼 수 없을 것만 같아 보였다. 1981년 4월 10일 아침, 케이프 커네버럴[Cape Canaveral]에서는 첫 번째 우주왕복선 발사 시도가 있었다. 하지만 컴퓨터 상의 문제로 불발로 끝났으며, 이건 그날 미국 내 톱뉴스가 되었다. 그렇지만, 일본에서는 또 다른 톱뉴스로 인해 이 소식은 거의 묻히고 말았다.

    바로 전날 미국 잠수함이 작은 일본 화물선 한 대를 가라앉게 만들었는데, 양자간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었다. 그런데, 미국 잠수함은 생존자들을 구조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하지 않은 채, 현장을 떠나버렸던 것이다. 더 나빴던 건, 미국은 이 사건이 있은 지, 36시간이 지날 때까지 일본 정부에 대해 이러한 일이 발생했던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었다. 이 일을 계기로 일본인들은 미국에 대해 점점 더 많은 의구심만을 갖게 되었던 것이다. [하톤: 독자들이여, 이것이 당신들이 조국이라고 생각하는 미국의 모습인 것입니까???]
    ...
    by Published on 2014-03-30 01:17  조회: 1664 
    1. 글위치:
    2. 일루미나티 지배세력들,
    3. 프리메이슨, 권력과 통치지배,
    4. 이스라엘, 러시아, 하자르계, 유태인,
    5. 101권 ~ 150권


    제 5장, 1995년 7월 7일 금요일, 7:16 A.M. 8년 325일
    ......

    [인용]

    헨리 키신저[Henry Kissinger], 소련 간첩, Part 1
    by 프랭크 A. 케이펠[Frank A. Capell], 1974년

    케이펠은 1980년, 짧은 기간 병을 앓다가 사망

    서문

    1974년 3월 20일, ‘리뷰 오브 더 뉴스[The Review of the News]’지에 실린 프랭크 A. 케이펠[Frank A. Capell]의 글, “키신저의 범죄[The Kissinger Caper]”에는, 공산 국가의 정보기관에서 일한 적이 있는 전직 장군이, 키신저가 하버드 대학에 입학하기 이전부터 소련 간첩이었음을 밝히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 이 기사는 엄청난 반향을 불러 일으켰고, 십 만 부도 넘는 부수가 재발간, 배포되기도 했다. 수 천 장도 넘는 편지들이 상하원 의원들에게, 그리고 다른 정부 관료들에게 날아 들었다. [하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다지 큰 변화는 없지요. 그렇지 않습니까? 클린턴은 로즈 장학금[Rhodes scholarship]을 받고 옥스포드 대학에 유학 갈 때부터 이미 KGB에 연계되어 있었음을 잊지 마십시오! ‘반역자들의 둥지[the nest of traitors]’는 대단히 큽니다. 친구들이여.]

    언제나 마찬가지였지만, 이 편지들에 대한 답장에는 헨리 키신저가 세번에 걸친 신원 조사를 받았으며--1961년, 1969년 그리고 1973년--, 이에 따른 보안성 검토 결과, 적합한 것으로 밝혀졌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 이 답장들은 국무부에서 제공한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이었다. 그렇지만, 답장에 언급되지 않은 것이 있다면, 보안 적합성 판정은 국무부가 내린 것으로, 국무부는 FBI가 전 분야에 걸친 면밀한 조사로 키신저의 체면을 손상시키는 내용까지 담긴 정보들을 제공했음에도 불구하고, 보안상 문제가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는 사실이다.
    ...
    1/15 페이지 1 2 3 4 5 6 7 11 ... 마지막마지막
  • 태그 Tag Clo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