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닉스저널, Phoenix Journals - 아눈니키 후예들
  • 아눈니키 후예들

    by Published on 2015-04-08 12:36  조회: 2385 
    1. 글위치:
    2. 은폐된 진실과 사건,
    3. 세계의 검은 세력의 지배,
    4. 게오르게스 세레스 하톤,
    5. 아눈니키 후예들,
    6. 일루미나티 지배세력들,
    7. 프리메이슨, 권력과 통치지배,
    8. 이스라엘, 러시아, 하자르계, 유태인,
    9. 외계인 / UFO,
    10. 101권 ~ 150권,
    11. 유전자 DNA / 유전자 조작,
    12. 로보토이드 Robotoids / 합성인간

    [‘아는 자[One Who Knows]’라는 필명을 쓰는 익명의 인물의 책, ‘하늘에서 추락하는 화염[Fire From The Sky]’으로부터 인용된 내용--phoenix]

    제 5장, 기록 #2 하톤
    1995년 1월 7일 토요일, 2:08 P.M. 8년 144일

    하늘에서 추락하는 화염[Fire From the Sky]
    by “아는 자[One Who Knows]”

    [Part 8의 인용]

    미국-일본간의 불화

    점증하는 또 다른 위기 가운데 하나는 미국과 일본간의 불화[FEUD]였다. 미국은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 더 이상 어떤 일도 제대로 처리해 낼 수 없을 것만 같아 보였다. 1981년 4월 10일 아침, 케이프 커네버럴[Cape Canaveral]에서는 첫 번째 우주왕복선 발사 시도가 있었다. 하지만 컴퓨터 상의 문제로 불발로 끝났으며, 이건 그날 미국 내 톱뉴스가 되었다. 그렇지만, 일본에서는 또 다른 톱뉴스로 인해 이 소식은 거의 묻히고 말았다.

    바로 전날 미국 잠수함이 작은 일본 화물선 한 대를 가라앉게 만들었는데, 양자간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었다. 그런데, 미국 잠수함은 생존자들을 구조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하지 않은 채, 현장을 떠나버렸던 것이다. 더 나빴던 건, 미국은 이 사건이 있은 지, 36시간이 지날 때까지 일본 정부에 대해 이러한 일이 발생했던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었다. 이 일을 계기로 일본인들은 미국에 대해 점점 더 많은 의구심만을 갖게 되었던 것이다. [하톤: 독자들이여, 이것이 당신들이 조국이라고 생각하는 미국의 모습인 것입니까???]
    ...
    by Published on 2013-10-06 22:09  조회: 2297 
    1. 글위치:
    2. 세계의 검은 세력의 지배,
    3. 아눈니키 후예들,
    4. 일루미나티 지배세력들,
    5. 프리메이슨, 권력과 통치지배,
    6. 이스라엘, 러시아, 하자르계, 유태인,
    7. 101권 ~ 150권,
    8. 사탄 SATAN, 666


    제 12장, 1995년 5월 10일 수요일, 10:06 A.M. 8년 267일

    권력의 어두운 면[The Dark Side Of The Force], Part 11 :

    [인용]
    섹션 II[Section II]

    메이슨(건축 석공)[Architectural Masonry]

    ......

    네스타 웹스터[Nesta Webster](1876-1960, 음모론에 관한 많은 저술을 남긴 영국 여성 작가--역주)에 따르자면, 영국에 처음으로 메이슨들이 자리잡게 된 건, A.D. 926년, 유명한 요크 센터[York Center]가 생기면서부터였으며, 주로 컬데스[Culdees](?--저자)에 의해 운영되었던 이 기관을 통해 영국내 메이슨 활동은 본격적으로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컬데스는 이와 함께, 스코틀랜드, 킬위닝[Kilwinning], 멜로즈[Melrose], 에버딘[Aberdeen]에 있던 메이슨 학교[the Masonic Collegia]에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기도 했다(존 야커[John Yarker]의 책, ‘불가사의한 학교들[The Arcane Schools]’에 따르자면). 중세시대 프랑스에 있던 메이슨(노동 석공)[working stone masons] 동업자 조합은 “꽁파뇨아쥬(동업조합)[Compagnonnages]”로 불렸으며, 독일에 있던 메이슨들의 조합은 “슈타인메첸(석공들)[Steinmetzen]”으로 불렸다. 프랑스 단체의 본부는 파리에 있었으며, 독일에서는 나중에 석공들 가운데서도 고딕 건축업자들[Gothic architectural builders]의 본부가 스트라스부르그에 생겼다.(이 단체는 1498년 막시밀리언 황제에 의해 마침내 승인되었다.)

    이와 같은 초창기 유럽내 메이슨들의 단체는 그 활동에 있어서 어떤 부패한 면모이나 불길한 양상을 띠지는 않았다. 다만, 오늘날의 프리메이슨[Freemasonry]처럼, 그들도 친절하고 인간적인 면모 너머로, 어떤 정부 전복적 성격을 가진 비밀 움직임들을 가졌을 수는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대체적인 윤곽 속에서, 우리가 주로 관심을 갖는 것은, 사변적이고, 철학적 성격의 메이슨들, 보다 나은 표현으로는 ‘프리메이슨[Freemasonry]’으로 알려진 자들이다. 어쩌면 당신이 기억할 수도 있겠지만, 지난 15세기, 영국에서 헨리 6세[King Henry VI]의 통치가 시작될 무렵, 의회 법안에 의해 활동이 금지되었던 건 바로 이 ‘프리메이슨들’이었다. 정확히 1세기 후, 엘리자베스 여왕[Queen Elizabeth]은(우리가 이어서 곧 보게 되겠지만) 요크[York]에서 매년 열렸던 그랜드 롯지 모임[the Annual Grand Lodge meeting]을 없애려고 했다. 그러나 그녀는 이내 마음을 바꿨다.
    ...
    1/6 페이지 1 2 3 4 5 6 마지막마지막